연결 가능 링크

영국 재무부, 대북제재 명단 공개…3년전 보다 4배 증가


영국 런던의 재무부 건물.

영국이 그 동안 대북제재를 부과한 개인과 기업, 선박 명단을 발표했습니다.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가 잇따랐던 지난 3년 동안 제재 대상이 4배 가량 늘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국 정부가 제재대상으로 지정한 북한의 개인과 기관이 3년 사이에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영국 재무부가 최근 발표한 ‘대북제재 목록’에 따르면, 현재 북한의 개인이 140명, 기관과 기업이 84개, 선박 26척이 현재 영국의 제재대상으로 지정돼 있습니다.

3년 전인 2015년 9월 말 영국 재무부가 발표한 대북제재 목록과 비교해 약 4배 가량 증가한 수치입니다.

구체적으로는, 33 명이었던 제재대상 개인은 140명으로 4.2배 증가했고, 36곳이던 기관과 기업은 84개로 2.3배 늘었으며, 3년 전에는 없던 선박 26척이 새로 제재대상에 올랐습니다.

지난 3년 사이에 북한의 세 차례 핵실험과 잇단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유엔 안보리가 7차례 대북제재 결의를 채택하면서 대북제재를 강화한 결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영국의 대북 제재는 핵과 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와 관련된 북한의 기관과 기업, 개인을 대상으로 삼고 있습니다.

영국의 제재대상 개인 140명에는 리병철 노동당 군수공업부 제1부부장, 김정식 노동당 군수공업부 부부장 등 안보리 대북제재 대상 80명과 함께 유럽연합 독자 대북제재 대상 60명이 포함돼 있습니다.

또한, 제재대상 기관과 기업에는 안보리 제재 대상 75개와 유럽연합의 독자제재 대상 9곳이 포함돼 있습니다.

영국의 제재를 받는 개인이나 기관, 기업에 속한 자금과 경제적 자산은 모두 동결됩니다. 제재대상과의 금융거래도 금지되며, 제재조치를 회피하기 위한 어떤 행위도 금지됩니다. 또한, 제재 대상 선박은 영국 항구 입항이 금지됩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