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 외상 "강제징용 배상 편결은 폭거"...한국 총리 "과격 발언 우려"


고노 다로 일본 외상.

한국과 일본 정부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일본 기업에 배상 책임을 인정한 한국 대법원의 최근 판결을 놓고 갈등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이낙연 한국 국무총리는 오늘(7일) 언론에 배포한 입장 발표문을 통해, 일제 강점기 한국인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대한민국 대법원의 판결을 놓고 일본 정부 지도자들이 과격한 발언을 계속하는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일본 정부 지도자들이 대한민국 사법부의 판단에 대해 불만을 말할 수는 있다면서도, "일본 정부 지도자들이 이 문제를 외교적 분쟁으로 몰아가려 함에 따라 나도 그에 대한 의견을 말하지 않을 수 없게 된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총리는 일본 정부 지도자들의 현명한 대처를 요망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앞서 고노 다로 일본 외상은 6일 기자들에게, 이 문제는 65년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완전히 최종적으로 끝난 이야기인데, 한국의 대법원이 이런 판결을 내린 건 "폭거"라고 밝혔습니다.

또 법적기반을 근본으로부터 흔드는 큰 문제인 동시에 국제법에 기초한 국제질서에 대한 도전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고노 외상은 한국 측이 적절한 대처를 해 줄 것으로 믿고 있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엔 모든 수단을 취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대법원은 지난달 30일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4명이 전범 기업인 신일본제철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