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민주당 다수당 돼도 대북 정책 변함없을 것”


미국 중간선거를 하루 앞둔 5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공화당 선거유세에 참석했다.

미국 중간선거가 6일 진행됩니다. 미국 정치권과 국민들의 큰 관심속에, 어떤 선거결과가 나오더라도 미국의 북한정책은 변화가 없을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박승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6일 미국 중간선거를 앞두고 공화당과 민주당은 사활을 건 선거 운동을 벌였습니다.

공화당 소속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직접 유세현장을 찾아가 지지층을 결집하며 북한 문제 등 자신의 정책들을 강조했습니다.

그동안 핵 실험 중단과 포로 송환 등 많은 성공을 거뒀다는 것입니다.

[녹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We've had a lot of success. North Korea, Egypt, remember, we bring a lot of people back and that's good.

오바마 전 대통령의 지원 유세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민주당도 북한 문제에 대해서는 공화당과 비슷합니다.

북한 정권에 비판적이며 공화당 보다 더 트럼프 행정부에 강한 대응을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에드 마키 민주당 상원의원은 과거 VOA 인터뷰에서 현행 대북 원유 제재 보다 더욱 강력한 제재를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에드 마키 상원의원] “I don’t think the crude oil sanctions are tough enough yet. I would like to see them intensify.”

한반도 전문가들은 민주당이 의회를 주도할 경우, 트럼프 대통령에게 더 구체적인 대북 협상 결과를 요구할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로버트 매닝 애틀랜틱카운슬 선임연구위원은 민주당이 다수당이 되면 검증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등 세부적인 것을 요구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녹취: 로버트 매닝 애틀랜틱카운슬 선임연구위원] “We’ll have the Congress demanding what does the end of declaration means, what are they offering, how adequate is the verification - those types of harsh details.”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 미국 의회가 더 적극적으로 다룰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미첼 리스 전 국무부 정책기획실장은 “의회에서 북한 인권 청문회가 더 열릴 것 같다”며 “인권 문제에 있어서는 공화당 보다는 민주당이 훨씬 적극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미첼 리스 전 국무부 정책기획실장] “There may be some hearings on human rights, which typically the Democrats have been more active on than the Republicans.”

전문가들은 미국의 대북 정책은 기본적으로 의회 지지를 기반으로 한 정부 주도 방식이라면서, 중요한 것은 북한에 대한 행정부의 의지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박승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