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3분기 GDP 6.5% 증가...2009년 금융위기 이후 최저


19일 중국 산둥성 칭다오 항에서 인부들이 중국 국영선사인 COSCO(China Ocean Shipping Company) 선박을 부두에 대는 작업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중 무역분쟁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의 3분기 경제성장률이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오늘(19일) 3분기 중국 국내총생산(GDP)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6.5% 증가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세계 금융위기가 불거진 2009년 1분기 6.4%를 기록한 이후 가장 낮은 수치입니다.

또 시장 전망치인 6.6%보다 낮게 나왔습니다.

앞서 1분기 중국 GOP는 6.8%, 2분기는 6.7%로 나타나, 지난해 1분기 6.9%를 기록한 뒤 계속 둔화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중국의 높은 부채 수준과 계속되는 미국과의 무역 갈등 등이 중국 경기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미국과의 무역 갈등으로 인한 여파가 본격적으로 반영되면 중국의 경기 둔화 추세가 더욱 뚜렷해질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