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인구기금 “북한 출산율 1.9명, 65세 이상 인구 비율 9%”


북한 평양의 '평양산원'에서 간호사가 신생아들을 돌보고 있다.

북한의 저출산 고령화 추세가 고착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엔인구기금의 보고서 내용을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유엔인구기금이 17일 발표한 ‘2018세계인구현황보고서’에 나타난 올해 북한 여성들의 합계출산율은 1.9명입니다.

한 나라의 인구 유지를 위해 필요한 합계출산율 2.1명에 미치지 못하는 수치로, 이 같은 추세가 계속되면 장기적으로 인구가 줄어드는 것을 의미합니다.

합계출산율이란 15세부터 49세까지의 여성 한 명이 평생 동안 출산하는 평균 자녀수를 의미하는 지표입니다.

지난 2000년에 2.11명을 기록했던 북한의 합계출산율은 2012년에 2.0명으로 줄었고, 2016년에 다시 1.9명으로 줄어든 뒤 지금까지 유지되고 있습니다.

보고서는 합계출산율이 2.1 명 이하인 국가들은 노동력 부족과 고령인구 증가에 따른 의료비용 부담의 상승, 잠재적인 경제 악화의 가능성 등에 직면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 인구의 고령화도 고착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해 북한 전체인구 2천560만 명 가운데 65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율이 9%를 기록했습니다.

유엔은 65세 이상 인구가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7% 이상이면 고령화 사회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이미 2004년 65세 이상 인구의 비중이 7% 이상으로 고령화 사회에 접어들었고, 점진적이지만 그 비중이 계속 증가하고 있습니다.

한편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1.3명으로 포르투갈과 몰도바에 이어 3번째로 낮았습니다.

아울러 지난 해 65세 이상 인구 비율이 14%로 고령화 사회를 넘어 고령사회로 진입했던 한국은 올해도 같은 비율을 유지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