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하원의원들, 미·한 대통령에 서한…“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 상봉 적극 제기해야”


브래드 셔먼 민주당 하원의원.

미 하원의원들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 상봉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습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북한과의 협상에서 이 사안을 적극 제기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민주당 소속 3명의 하원외교위원들은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 상봉 문제가 북한과의 협상에서 우선적으로 다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원 외교위 아태소위 민주당 간사를 맡고 있는 브래드 셔먼 의원실 관계자는 15일 VOA에, 셔먼 의원과 제럴드 코놀리 의원, 디나 티투스 의원이 지난 11일 이 같은 내용의 서한을 트럼프 대통령과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에게 각각 발송했다고 밝혔습니다.

의원들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에서 미국과 한국, 그리고 북한 간 협상이 지속됨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이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우선적으로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 상봉을 착수시키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들이 북한에 살고 있는 가족과 안전하게 만날 수 있는 방법을 마련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한국전쟁이 끝난 지 65년이 지났고 많은 가족들이 노년기로 접어들고 있기 때문에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겁니다.

의원들은 또 2000년 이후 남북 간 이산가족 상봉은 21차례나 이뤄진 반면, 많은 미국인들은 여전히 한국전쟁 이후로 가족과 떨어져 지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모든 가족은 사랑하는 이들과 소통할 기회를 가져야 한다며,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 상봉은 북한과의 관계 정상화시 최대 관심사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의원들은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에서도 한국인들은 2000년 이후 21차례나 이뤄진 이산가족 상봉에 참여할 수 있었지만, 미국인들은 한국인들과 같은 기회를 갖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남북 협상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우선적으로 제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인 가족들도 한국인들과 같은 (이산가족 상봉) 기회를 가져야 한다는 겁니다.

이어 문 대통령이 미국과 협력해 미국 내 한인들이 북한에 있는 가족과 상봉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을 마련하길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코놀리 의원은 이날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10만 명 이상으로 추정되는 많은 미국인들이 북한에 있는 가족과 다시 만나길 기다리고 있다”며 “너무 많은 이들이 이런 희망을 이루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미국의) 대북 정책은 한반도에서 지속되고 있는 갈등으로 인한 희생자가 있다는 이해를 바탕으로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