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EU “유엔총회 제출할 새 북한인권 결의안 준비 중”


지난 2014년 11월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북한인권결의안을 투표로 채택했다.

유럽연합은 일본과 함께 유엔총회에 제출할 북한인권 결의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국제적인 관심이 비핵화 협상 같은 다른 북한 문제에 모아지고 있는 것을 감안해, 이번 결의안은 인권 문제 자체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올해도 유럽연합과 일본이 유엔총회에 제출할 새로운 북한인권 결의안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유엔주재 유럽연합 대표부 대변인은 11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이같이 밝히고, 결의안 공동 작성국인 유럽연합, 일본과 지난해 결의안 공동 제안국들 사이의 회의가 이번 주 시작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비핵화 협상 같은 다른 북한의 문제들에 국제적인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것을 감안해, 올해 결의안은 인권 문제 자체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가장 중요한 목표라고 밝혔습니다.

대변인은 이달 31일 결의안을 제출할 예정이라며, 유엔총회에서 인권을 담당하는 제3위원회가 다음달 15일에서 20일 사이에 표결을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12월에는 유엔총회가 제3위원회를 통과한 결의안에 대한 표결을 실시해 최종 확정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유엔총회는 지난 2005년부터 해마다 북한의 인권 상황을 규탄하고 개선을 촉구하는 내용의 북한인권 결의안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해에는 2016년에 이어 2년 연속 표결 없이 합의 방식으로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지난해 결의안은 북한에서 고문과 공개처형, 자의적 구금, 정치적 종교적 이유에 따른 사형선고, 연좌제, 정치범 수용소 등의 인권 유린이 지속되고 있는 데 대해 매우 심각한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특히 북한 정권의 인권 유린에 대한 책임 규명과 처벌이 여전히 이뤄지지 않고 있는데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결의안은 북한 정부에 정치범 수용소를 즉각 폐쇄하고 모든 정치범을 석방하는 등 모든 인권과 근본적인 자유를 존중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