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EU “북한인권결의안 유엔총회 제출할 것”


지난 2014년 11월 유엔총회 인권이사회에서 북한의 인권 상황 개선을 위한 결의안 투표를 했다.

유럽연합(EU)이 유엔총회에서 다시 북한인권결의안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확인했습니다. 북한과의 관계 개선 기류 등 외부요인과 상관없이 북한의 인권 상황을 평가하는 데만 집중할 것이라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인권 침해 문제가 올해도 유엔총회에서 다뤄집니다.

유엔주재 유럽연합대표부의 크리스토퍼 매튜스 대변인은 15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북한인권결의안을 73차 유엔총회에 다시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본과 함께 결의안을 제출할 예정이며 주요 동반국들과 긴밀히 협력할 계획이라는 설명입니다.

이어 최근 북한과의 대화 기류가 결의안 내용을 약화할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에 관해 “결의안 본문은 북한의 인권 상황에 관한 주요(공동) 제안국들의 평가를 반영할 것이며 관련이 없는 다른 측면은 다루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최근 미국의 전직 관리들과 인권단체 관계자들은 VOA에 남북대화와 미-북 협상 기류로 인해 북한인권결의안 내용이 약화되거나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우려했었습니다.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의 그레그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VOA에 북한의 인권 상황 평가와 관련이 없는 것을 다루지 않겠다는 EU의 입장은 고무적이라며 반겼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숨을 죽이고 있다”며, 비핵화 협상이 시작된 뒤 북한의 인권 유린 실태가 적극 제기되지 않는 기류에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유엔총회는 지난해 북한의 열악한 인권 상황을 규탄하고 개선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13년 연속 채택했었습니다.

특히 2016년부터는 북한 정권의 반인도적 범죄를 규명한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최종 보고서의 여파로 많은 나라가 지지를 나타내 표결 없이 합의로 채택돼 왔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