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중·러 "비핵화 단계적·동시적이어야"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북한과 중국, 러시아가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완화와 한반도 비핵화 협상 과정의 단계적·동시적 행동 원칙을 주장했습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과 쿵쉬안유 중국 외교부 부부장,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 등 세 나라 대표는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회담한 뒤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언론성명을 오늘(10일) 발표했습니다.

성명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3국의 의지를 확인했다"며 상호 신뢰 구축이 미-북 간 비핵화 협상의 우선적인 목표임을 지적했습니다.

성명은 또 " 협상은 단계적이고 동시적인 방식이어야 한다"며, 당사국 간 조치와 상응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3자는 비핵화 방향에서 북한이 취한 중요한 행보를 언급하고, 유엔 안보리가 제때에 대북 제재 조치 재검토에 착수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면서 "일방적 제재에 대한 공통의 반대 입장이 확인됐다"고 강조했습니다.

성명은 또 "3자는 한반도의 종합적 문제는 평화적이고 정치·외교적인 해결 외에 다른 대안이 없다는 견해를 같이했다"면서 "문제 해결을 위한 관련국들의 대화 추진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상호 우려 해소와 관계 정상화를 위한 북-미, 남북 간 회담 추진에 지지를 표명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한반도에서의 견고한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양자·다자 조율을 강화할 필요성에 대해 상세한 논의가 이뤄졌다"면서 "3자가 대화를 계속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