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브라질 대통령 선거 1차 투표, 극우 성향 후보 1위


극우 성향인 사회자유당(PSL)의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7일 브라질 리오데자네이루에서 투표를 한 후 미소를 지어보이고 있다.

남미 브라질에서 어제(7일) 실시된 대통령 선거 1차 투표에서 극우 성향의 후보가 1위를 차지했습니다.

브라질 선거 당국은 대선 1차 투표에서 극우 성향인 사회자유당(PSL)의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46%를 득표했고, 좌파인 노동자당(PT)의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가 28%의 득표율을 기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 후보가 나오지 않음에 따라 1위와 2위 후보를 대상으로 오는 28일 결선투표가 실시됩니다.

1차 투표 이전에 실시된 여론조사에서는 보우소나루 후보와 아다지 후보가 양자 대결을 벌일 경우 치열한 접전을 벌일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육군 대위 출신인 보우소나루 후보는 과거의 군부독재를 찬양하고 여성과 동성애자, 흑인과 원주민에 대한 모욕을 서슴지 않는 극우 성향의 후보입니다.

상파울루 시장 출신인 아다지 후보는 다 실바 전 대통령의 부통령 후보로 출마했지만, 다 실바 전 대통령이 실형을 선고 받고 대선 출마가 좌절되자 대신 대통령 후보로 나섰습니다.

한편 대선 1차 투표와 함께 실시된 의회 선거에서는 보우소나루 후보의 사회자유당(PSL)이 다수 세력을 차지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