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김정은, 풍계리에 검증단 초청...2차 정상회담도 논의"


평양을 방문했던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7일 한국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해 차량에 옮겨 타고 있다.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 두 번째 미-북 정상회담 개최 장소와 시기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풍계리 핵실험장에 검증단을 초청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장관과 김 위원장이 7일 평양에서 만나 생산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헤어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폼페오 장관과 김 위원장이 지난 6월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에서 서명한 4가지 사안과 2차 정상회담 등을 논의했다며 이 같이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2차 정상회담과 관련해선 개최 장소와 시기의 선택 범위를 좁혔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만남에는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배석했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폼페오 장관과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 정상회담 공동성명의 합의 사항 중 남아있는 핵심 현안에 대한 논의를 강화하기 위해 빠른 시일 내 실무차원의 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더불어 김 위원장은 풍계리 핵 실험장에 검증단을 초청하기로 했다며, 이는 핵실험장이 되돌릴 수 없는 방식으로 폐기됐다는 점을 확인시키기 위해서라고 덧붙였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에서 만들어진 신뢰를 계속 쌓아가길 기대하고 있다면서, 조만간 김 위원장과의 만남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날 평양 방문을 마치고 서울로 이동해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강경화 외교장관을 만났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이 자리에서 폼페오 장관이 김 위원장과의 만남에 대해 설명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폼페오 장관이 비건 대표를 김 위원장에게 자신의 수석 협상가로 소개한 사실과 함께, 2차 미-북 정상회담 계획을 나누고,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약속한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 논의했다는 점을 전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폼페오 장관과 강 장관은 미한 동맹의 중요성을 거듭 확인했으며, 북한에 대한 연합된 대응을 위해 일본과도 계속해서 긴밀히 협조하기로 했다고 노어트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