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10·4선언 11주년 방북단 한국 귀환


조명균(왼쪽) 한국 통일부 장관이 지난 4일 방북단과 함께 평양에 도착한 직후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10·4선언 11주년 기념 공동행사에 참석한 한국측 방북단이 사흘 일정을 마치고 6일 오후 귀환했습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노무현 전 대통령 아들 노건호 씨 등이 포함된 방북단 일행은 지난 4일 한국 정부 수송기를 타고 서해 직항로로 평양에 갔습니다.

첫날 과학기술전당을 참관하고 평양대극장에서 환영공연을 관람한 후 인민문화궁전에서 환영만찬을 했습니다.

둘째 날에는 인민문화궁전에서 민족통일대회 공식행사를 진행하고, '전쟁위험을 완전히 종식시키자'는 내용 등 4개항의 공동호소문을 발표했습니다.

이어서 오후에는 능라도 5·1경기장에서 집단체조 공연을 관람했습니다.

방북단은 당초 6일 오전에 평양 순안공항에서 출발할 예정이었으나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북상하면서 귀환 일정이 늦춰졌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