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시진핑 "양국관계 본궤도...한반도 비핵화 공동목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2일 '동방경제포럼'이 열린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별도의 정상회담을 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NHK' 등 일본 언론은 오늘(12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한 아베 총리가 시진핑 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이 같이 합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시 주석과 회담 뒤 기자회견에서, "일본과 중국 간 협력의 지평이 확장되고 있다"면서 "양국 관계는 현재 정상궤도로 접어들었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 일-중 관계를 새로운 수준으로 격상시켜 동북아시아 평화와 번영의 기초를 구축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시진핑 주석도 "상호 협력을 통해 중국과 일본의 관계는 복원됐다며, 더 안정적인 관계 발전을 이루기 위해 상호 협력관계를 계속 증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두 정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공동 목표이며, 이를 위해 긴밀히 협력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또 아베 총리의 다음달 중국 방문을 적극 추진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