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중 외무장관 회담...연내 아베 방중 추진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2일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가 열리는 싱가포르에서 별도의 양자회담을 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2일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가 열리는 싱가포르에서 별도의 양자회담을 했다.

일본과 중국의 외무장관이 2일 싱가포르에서 일-중 외무장관 회담을 가졌습니다.

NHK에 따르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외교장관 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현지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양국 외무장관은 연내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중국을 방문하고 이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일본 방문을 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일본 측은 올해 일-중 평화우호조약 체결 40주년을 맞아 양국관계 개선을 가속하기 위해 오는 10월 아베 총리가 중국을 방문하고 내년 6월에 시 주석이 일본을 방문하게 되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양국 외무장관은 또 북한 비핵화 문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고노 외무상은 또 중국의 동중국해 가스전 개발과 함께 중국 선박의 영해 침범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