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서 발병한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우려


중국 한단의 돼지 농장. (자료사진)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중국에서 확산되고 있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태국 방콕에서 오늘(5일) 긴급회의를 열었습니다.

사흘 일정으로 열리는 이번 회의에는 중국과 한국, 일본, 라오스, 캄보디아 등 아시아 10개국의 가축감염병 전문가들이 참석합니다.

FAO는 이날 성명을 통해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국경을 넘어 다른 나라로 확산될 수 있다는 매우 실질적인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이에 따라 긴급회의를 통해 열병 대비 상황을 점검하고, 공동 대응 방안을 모색한다는 방침입니다.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1백여 년 전 아프리카에서 처음 발병한 '돼지 콜레라'의 일종으로 치사율이 100%에 이릅니다. 하지만 사람에게 감염되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질병은 지난달 3일 중국 북부 랴오닝성에서 처음 발견된 뒤 중국 전역으로 빠르게 확산되며 한국을 포함해 동남아 국가로의 전염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