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구글, 검열 가능한 앱으로 중국 복귀"


중국 베이징의 구글 사무실 앞에 설치된 로고.

세계 최대 검색엔진 업체인 미국의 구글이 중국 복귀를 위해 검열이 가능한 앱을 만들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미국 '뉴욕타임스' 신문은 어제(16일) 구글이 중국 복귀를 준비하고 있는 가운데, 구글 직원 1천여 명이 회사에 '투명성'을 요구하는 청원서를 제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소식통을 인용해 구글이 '드래곤플라이'로 명명된 중국 복귀 프로젝트를 통해 일부 사이트와 특정 용어의 검색을 차단한 검색 앱을 개발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에 구글 일부 직원들이 해당 프로젝트가 구글 정책에 위배될 뿐 아니라 중국 당국의 표현의 자유 억압 정책을 지원하는 것이라고 항의하며, 회사에 투명한 절차와 정보 공개를 요구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로이터' 통신도 구글이 중국에서 검색서비스를 실시하기 위한 새로운 앱을 만들어 중국 당국의 승인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논란이 일자 선다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는 16일 직원들에게 중국에서 검색엔진 출시가 임박한 상태가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중국이 세계 인구의 5분의 1을 차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에서 어떻게 하면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을지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구글은 지난 2010년 검열과 온라인 해킹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며 중국에서 철수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