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쿠바, '사유재산 인정' 개헌 앞두고 공청회


미겔 디아즈 카넬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

중남미 공산주의 국가 쿠바가 헌법 개정을 위한 국민투표를 앞두고 공청회를 실시했습니다.

언론들은 쿠바 의회가 지난달 채택한 개정안 초안을 어제(13일)부터 국민들에게 열람시키고 11월까지 공청회를 진행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쿠바 정부는 전국 3만5천 곳에서 공청회를 실시하고, 이 기간 해외에 거주하는 쿠바인들의 의견도 수렴할 방침입니다.

공청회를 통해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한 뒤 내년 2월 국민투표를 실시할 계획입니다.

앞서 쿠바 의회는 지난달 22일 사유재산과 소규모 자영업을 인정하고, 성적 소수자들의 권리를 보장하는 내용을 담은 헌법 개정안을 채택했습니다.

쿠바가 지난 1976년 채택한 헌법은 국영기업과 협동농장 등만 인정해왔습니다.

이밖에도 개헌안에는 권력 분산을 위해 총리직 신설과, 최고 지도자의 임기를 5년 중임으로 제한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개헌안은 또 ‘공산주의 사회 건설’이란 표현을 삭제하고 대신 ‘사회주의 건설’을 표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