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총리-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대북제재 유지해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오른쪽)와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8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회담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를 유지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오늘(8일) 도쿄에서 구테흐스 사무총장과 만나 북한 핵 문제 등을 논의하고 이 같이 뜻을 모았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구테흐스 총장과의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납치, 핵과 미사일 문제 해결을 위해 유엔과 공조하면서 주체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일본은 비핵화에 대한 미-북 간 합의가 완전하고 신속히 이행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구테흐스 총장은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의 완전한 이행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구테흐스 총장은 또 미-북 간 핵 협상을 전적으로 지지하며, 이를 통해 북한이 국제사회에서 정상국가로 활동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