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베네수엘라 대통령 겨냥 폭발물 드론 공격...군인 7명 부상


폭발한 드론을 쳐다 보는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 부부와 고위 관리들.

베네수엘라에서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을 겨냥한 ‘폭발물 드론’ 암살 기도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사건은 4일 국가방위군 창설 81주년 행사에서 마두로 대통령이 연설을 하던 도중 일어났습니다.

공중에서 여러 대의 드론이 폭발했고, 이에 놀란 마두로 대통령 부부와 고위 관리들이 하늘을 쳐다보는 장면이 텔레비전 생중계 화면에 잡혔습니다. 연설을 듣던 군인들이 폭발음에 놀라 대열을 흐트러뜨리는 장면도 나왔습니다.

호르헤 로드리게즈 정보부 장관은 이번 사건이 현지시간으로 오후 5시 30분을 막 넘긴 시점에 발생했다며 “하늘을 나는 물체가 폭발을 했다”고 확인했습니다. 그러면서 마두로 대통령은 다치지 않았지만 군인 7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습니다.

마두로 대통령도 사건 직후 대국민 연설을 통해 “드론이 나를 공격했지만 그곳엔 늘 우리를 지켜주는 사랑의 보호막이 있었다”며 “나는 수년 간 더 살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마두로 대통령은 이번 사건의 배후로 콜롬비아 정부를 지목했습니다.

베네수엘라는 최근 몇 년 새 극심한 경제난을 겪고 있으며, 반정부 시위도 자주 벌어지고 있습니다.

마두로 대통령은 지난 5월 20일 6년 기한의 두 번째 임기를 시작했지만, 미국과 중남미 나라들은 대선 결과를 받아들이지 않은 상태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