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ARF 미-북 외교장관 조우...트럼프 대통령 답신 전달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4일 아세안지역안보포럼 행사장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답신을 리용호 북한 외무상에게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4일 자신의 트위터에 아세안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말할 기회가 있었으며, 두 사람이 '빠르고 정중한'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어 미국 대표단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답신을 전달할 기회를 가졌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날 회의 개막 기념촬영 순서에서 폼페오 미 국무장관과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악수로 인사했습니다.

기념 촬영이 끝난 후 성 김 주필리핀 미국 대사가 리 외무상에게 서류봉투를 전달해, 이 서류 봉투에 담긴 내용에 관심이 집중됐었습니다.

백악관은 4일 해당 서한이 김 위원장의 친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답신이라고 확인했습니다.

한편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4일 기자회견에서 자신은 북한의 비핵화를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그러나 모든 일이 끝날 때까지 북한에 대한 제재는 유지돼야 한다며 각국의 공조를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그러면서 최근 러시아가 유엔안보리 대북 결의를 위반했다는 보도와 관련, 매우 심각한 문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일 입수한 러시아 내무부 등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9월 이후에도 1만 명 이상의 새로운 북한 노동자들이 러시아에 등록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만약 그 같은 보도가 맞는다면, 지난해 9월 채택된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2375호를 러시아가 위반하고 있다고 생각할 모든 이유를 갖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2375호는 북한 해외 노동자에 대한 신규 노동허가를 전면 금지했으며, 2019년 말까지 모두 귀국시키도록 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