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모스크바 초청 수용 의사 있어"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 핀란드에서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악수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러시아 방문 제의를 수용할 의사가 있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27일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내년 초, 푸틴 대통령을 워싱턴에 초청하기를 고대한다."며, 러시아로부터 공식 초청을 받으면 모스크바를 방문할 용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남아프리카 공화국 요하네스버그에서 열린 제10차 브릭스(BRICS) 정상회의에서 조건이 맞으면 워싱턴을 방문할 준비가 됐다며, 트럼프 대통령을 모스크바로 초대했다고 말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의 초청은 백악관이 푸틴 대통령의 미국 방문이 내년으로 연기될 수도 있다고 밝힌 지 이틀 만에 나온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지난 16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첫 정상회담을 했습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게 올해 가을쯤 푸틴 대통령의 미국 방문을 준비하라고 지시해, 후속 정상회담을 예고했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