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마키 상원의원, 비핵화 진전 없는 남북경협에 부정적…“모든 제재 유지해야”


에드워드 마키 민주당 상원의원.

에드워드 마키 민주당 상원의원은 북한의 비핵화에 진전이 이뤄지기 전에 남북 경제협력을 재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밝혔습니다. 현재로선 모든 대북 제재를 유지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 민주당 간사인 마키 의원은 한국 정치권과 일부 기업들 사이에서 제기된 남북 경협 활성화 가능성에 부정적인 인식을 드러냈습니다.

[녹취:마키 의원] “At this time I think it’s wiser to keep all sanctions on…”

마키 의원은 26일 VOA 기자와 만나 남북 경협을 위한 한국 정부의 대북제재 예외 요청을 미 정부가 수용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현재로선 모든 대북제재를 유지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답했습니다.

남북경협 재개를 위한 제재를 완화하기에 앞서 입증할 수 있는 (비핵화 관련) 진전이 북한에 의해 이뤄졌음을 보고 싶지만 현재로선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다는 설명입니다.

[녹취:마키 의원] “I want to see demonstrated progress made by North Korea. I have yet to see that happen.”

한편 마키 의원실 관계자는 이날 VOA에 지난주 미국을 방문한 한국의 원내대표들이 마키 의원과의 면담에서 미 정부로부터 제재 유예를 요청했다는 점을 시사하진 않았다며, 남북 관계 개선에 진전을 이루고 싶다는 바람에 대해 얘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코리 가드너 공화당 상원의원이 25일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에게 질문하고 있다.
코리 가드너 공화당 상원의원이 25일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에게 질문하고 있다.

한국 정부의 제재 예외 요청 문제는 전날(25일) 코리 가드너 공화당 상원의원이 공개 청문회에서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에게 관련 질문을 제기하며 수면 위로 떠올랐습니다.

[녹취:가드너 의원] “Has South Korea made additional requests to the United States for sanctions relief, as related to additional activities with North Korea?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인 가드너 의원은 폼페오 장관에게 “한국이 북한과의 추가 활동과 관련해 미국에 추가적으로 제재 완화를 요청했느냐”고 물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한국 정부가 유엔에 제재 유예를 요청했다는 사실을 확인하며, 한국이 요청한 (유예) 리스트는 (남북 간) 활동이 제재 체제에 일치되는지를 확실히 하기 위해서라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대북제재는 인도적 지원과 같은 경우에 예외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가드너 의원은 미국이 그런 제재 완화를 고려하거나 승인하고 있는지 거듭 추궁했습니다.

[녹취:가드너 의원] “Is the United States considering any of those sanctions, granting any of those sanctions relief?”

폼페오 장관은 미국이 군사 통신과 관련한 1건의 (유예) 요청을 허가했으며 다른 유예 요청들도 각각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고, 가드너 의원은 어떤 조치들이 이뤄지고 있는지 알려달라며 이 문제에 적극적인 관심을 보였습니다.

한편 한국 언론들에 따르면 마크 램버트 미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대행은 26일 한국의 경협 기업 관계자 10여명과 만나 비핵화에 진전이 없는 한 경협 재개는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날 해당 보도에 대한 VOA의 확인 요청에, 사적인 외교 대화의 세부 내용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