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므누신 미 재무, G20 장관회의 참석...중국과 접촉 없어"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지난달 공화당 의원들과 백악관에서 열린 내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이번 주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 참석해 미국의 무역정책에 대한 우려를 해소할 계획이라고 미 재무부가 밝혔습니다.

재무부 고위 관리는 어제(17일) 기자들에게 므누신 장관이 오는 21∼22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 참석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므누신 장관은 이 기간 프랑스, 캐나다, 독일, 멕시코 관리들과 별도의 양자 회담을 열 예정입니다.

하지만 최근 무역 분쟁을 벌이고 있는 중국 측과의 회동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재무부 관리는 므누신 장관은 중국 관리들과 상당한 접촉을 해왔으며 따라서 이번 회의에서 공식적인 양자 회동을 반드시 해야 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므누신 장관은 대신 주요 7개국(G7) 국가들과 한 시간가량 회의를 열어 중국과 중국의 경제적 공격과 관련한 구체적 행동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재무부 관리는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