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EU “완전한 비핵화 전에 대북 제재 완화 안돼”


페데리카 모게리니 유럽연합 외교안보 고위대표가 16일 브뤼셀에서 열린 유럽연합-중남미·카리브해 국가공동체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했다.

페데리카 모게리니 유럽연합 외교안보 담당 고위대표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이전에 제재 완화는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제재 완화는 비핵화에 합의하는 순간이 아니라 합의를 이행할 때 완화하는 것이라며, 아직 갈 길이 멀다고 지적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모게리니 고위대표는 완전하고 되돌릴 수 없으며 검증 가능한 비핵화가 이뤄지기 전에는 어떤 제재도 해제돼선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하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모게리니 대표] “We are united as the European Union and member states to support those processes that are on the way on the one side denuclearization process that is led by the United States together with Pyongyang. Well we would stress the needs to have the full denuclearization,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and verified denuclearization before any sanctions is lifted. So we will keep working on the pressure.”

모게리니 대표는 16일 열린 외교위원회 회의 이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유럽연합과 회원국들은 미국과 북한이 이끌고 있는 비핵화 과정을 지지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EU는 계속 압박을 가하는 노력을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모게리니 대표는 이와 관련해 이란의 예를 들겠다며 이란의 경우 핵과 관련된 제재가 완화된 것은 12년 동안의 핵 협상이 합의에 이르렀을 때가 아니라 이란이 합의를 이행했을 때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모게리니 대표] “If I can give you an example with Iran, we lifted nuclear related sanctions not just the end of 12 years of negotiations on the agreement, but after agreement was implemented by Iranian side. So we are talking about long way to go. So the pressure will be maintained.”

따라서 대북 제재 완화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고 압박은 유지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모게리니 대표는 제재를 유지하면서도 정치적, 외교적 접근 방식을 전적으로 지지할 것이라며 한반도를 비핵화하기 위한 방법은 외교와 대화밖에 없다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모게리니 대표] “But at the same time we will support all possible means political first of all, political and diplomatic track, we believe that there is no other way than diplomacy and dialogue to bring the peninsula to denuclearization. We will also support with all our mean inter-Korean dialogue, I discussed this morning with the foreign minister of Seoul.”

아울러 남북간 대화 역시 지지한다며 이 같은 입장을 이날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과도 논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