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북한 비핵화 협상 '중국 배후론' "사실 아냐"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제기한 '중국 배후론'을 거듭 부인했습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10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문제에 대한 중국의 입장은 일관되며, 중국은 미국과의 경제 무역 관계에 대한 태도도 명확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은 신뢰할 수 있고, 책임지는 대국"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화춘잉 대변인은 어제(9일)도 “북한과 미국 간 입장 불일치와 중국의 역할을 연계하는 것은 일리가 없다"며 '중국 배후론'을 반박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자신의 트위터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 약속을 존중할 것으로 확신한다면서도, “중국이 무역에 대한 미국의 태도 때문에 북한에 부정적 압력을 가하는 것인지 모른다. 아니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공화당 중진인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도 최근 “중국이 북한에 강경한 노선을 취하라고 압박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중국 배후론을 제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