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독일 연립정부, '난민정책' 갈등 봉합


난민정책 해법을 놓고 마찰을 빚었던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오른쪽)와 호르스트 제호퍼 내무장관이 독일 베를린의 의회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난민 문제를 놓고 마찰을 빚었던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호르스트 제호퍼 내무장관이 난민정책 해법에 극적인 합의를 이뤘습니다.

앞서 연립정부의 주요 파트너인 기독사회당(CSU) 제호퍼 대표 겸 내무장관은 전날(2일) 메르켈 총리의 난민정책에 불만을 제기하며 사의를 표명해 연정 붕괴 위기가 고조됐었습니다.

메르켈 총리와 제호퍼 장관은 이날 협의를 통해 다른 EU 국가에서 망명을 신청한 난민들의 독일 입국을 막기 위해 오스트리아 인접 국경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독일은 오스트리아 접경 지역에 '난민환승센터'를 설치해 난민 자격 여부를 심사할 방침입니다.

메르켈 총리는 제호퍼 장관과의 협의를 마친 뒤 "좋은 합의"를 이뤘다고 말했습니다.

또 제호퍼 장관은 "기독사회당과 기독민주당이 집중적인 논의를 거쳐 독일과 오스트리아 국경에서 불법 이민자들의 추가 유입을 막는 방안에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오스트리아 정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메르켈 총리와 제호퍼 장관의 합의가 독일 정부의 공식 입장이라면 오스트리아와 자국민에게 미칠 부정적 결과를 막기 위해 행동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