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폼페오 “최종적이고 완전한 북한 비핵화에 전념”


마이크 폼페오 장관이 27일 미 연방 의사당에서 열린 상원 세출위원회 국무·해외활동소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28일 트위터를 통해 핵확산금지조약(NPT) 50주년을 맞는다며 긴박한 도전 과제인 북한과 이란에 대응하는 것을 포함한 핵확산에 따른 위험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재개해야만 한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트위터] “As we commemorate the 50th anniversary of the Nuclear Non-Proliferation Treaty we must renew our efforts to reduce the dangers posed by nuclear proliferation, including confronting immediate challenges from #DPRK and #Iran.”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과 성공적인 만남을 가졌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트위터] “@POTUS had a successful meeting with #DPRK’s Chairman Kim. Much hard work lies ahead to achieve the 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of the DPRK and a brighter future for its people. We are committed to seeing that through to a successful conclusion.”

아울러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와 북한 주민들의 밝은 미래를 달성하기에 앞서 해야 할 많은 일들이 남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이를 보기 위해 전념하고 있으며, 이 같은 과정을 통해 성공적인 결과를 맺으려고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영국 파이낸셜타임스는 폼페오 장관이 다음주 북한을 방문해 비핵화 계획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28일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라 폼페오 장관은 다음달 6일 워싱턴에서 예정됐던 인도 외교장관과의 회담을 취소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폼페오 장관이 다시 북한을 방문하면 세 번째가 되며, 6월 12일 미-북 정상회담 이후 처음 이뤄지는 방북으로 기록됩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