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커비 전 COI 위원장 “미-북 후속회담에서도 인권 다룰 전망 어두워”


지난 2014년 마이클 커비 당시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위원장이 스위스 제네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인권 상황에 관한 위원회 조사 결과를 담은 최종 보고서를 발표했다.

마이클 커비 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위원장은 미-북 정상회담에서 북한인권과 관련한 합의가 나오지 않은 것을 비판했습니다. 후속회담에서 인권 문제가 성공적으로 다루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어두워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커비 전 COI 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북 정상회담이 큰 성공을 거두었다고 선언했지만, 실질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성취한 것이 무엇이냐고 반문했습니다.

커비 전 위원장은 최근 호주의 시드니 모닝 헤럴드 신문에 기고한 글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커비 전 위원장은 북한에서 수 백만 명이 굶어 죽고 12만 명이 접근이 불가능한 수감 시설에 갇혀 있다는 COI의 조사 결과를 상기시켰습니다.

그러면서 수 많은 사람들이 목숨에 대한 중대한 위험에도 불구하고 한국으로 탈출하고 있고, 많은 사람들이 정권의 적으로 공개 처형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COI 위원장으로서 모호한 형태로나마 정상회담 합의문에 인권에 대한 약속이 포함될 것으로 기대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인권에 대한 약속은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싱가포르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북한인권 문제가 다루어지지 않았다면, 후속회담에서 인권 문제가 성공적으로 다루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어두워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커비 전 위원장은COI 공청회에 나와서 증언한 사람들을 잊을 수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전 세계와 유엔을 믿고 자신들이 겪은 고통에 대해 증언했다는 겁니다.

커비 전 위원장은 이들의 증언이 인터넷에 올라 있고, 전 세계를 충격 속에 빠뜨렸다며, 하지만 증언에 접근할 수 없는 북한 만은 예외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폐쇄된 북한을 개방하고 유엔 조사관들이 대규모 수감 시설을 방문하도록 허용해야 김 위원장이 말을 존중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이 그렇게 하도록 만들어야만 싱가포르 정상회담의 자칭 성공의 기쁨에 합류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