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북한인권보고관 “북한 비핵화 과정에 인권 문제 포함돼야”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7일 제네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과의 협상에서 인권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 비핵화 과정에 인권 문제 논의가 포함돼야 한다고,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밝혔습니다. 북한에는 수감시설의 수감자들을 석방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7일, 북한과의 협상에서 인권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퀸타나 특별보고관] “What I am saying is at some point whether it is in the next summit or other summit to come or meetings, it is very important to raise human rights…”

12일 열리는 미-북 정상회담이나 후속 정상회담, 또는 다른 회담에서 인권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겁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그렇게 하지 않을 경우, 비핵화와 관련해 북한과 지속 가능한 합의를 구축하는데 문제가 생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북 정상회담을 며칠 앞두고 이날 제네바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북 핵 문제와 관련한 과거의 제네바 합의와 6자회담 합의가 성공하지 못한 것은 그 같은 합의 속에 인권 문제가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새로운 비핵화 과정에는 인권 대화가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퀸타나 특별보고관] “Human rights, security and peace are interlinked definitely.”

인권과 안보, 평화가 서로 밀접한 관련이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입니다.

특히 인권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 비핵화 협상에 전혀 방해가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자신이 만났던 미국 관리들도 북한 인권 문제를 의제로 다루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말했습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또 이날 기자회견에서 북한에 수감자 석방을 촉구했습니다.

[녹취:퀸타나 특별보고관] “Concrete proposal from the human rights of view, in the context of negotiations, it is that government of the DPR Korea issue general amnesty to release…”

북한 정부가 인권 측면에서, 또한 협상 측면에서 수감시설에 있는 수많은 수감자들을 일반 사면 형식으로 석방할 것을 제안한다는 겁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북한의 그 같은 조치는 유엔의 인권 원칙에 헌신한다는 의미에서 매우 중요한 신호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의 인도적 상황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북한 주민 약 1천 만 명이 인도적 지원을 필요로 하고 있지만, 유엔 구호기관들이 모금한 자금이 크게 부족하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