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푸틴, 김정은 9월 블라디보스토크 초청"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른쪽)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지난 31일 평양에서 회담을 했다.

블라드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오는 9월 블라디보스토크로 초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오늘(4일) 이반 멜리니코프 러시아 하원 부의장을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주 평양을 방문한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오는 9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동방경제포럼' 기간에 러시아를 방문해 달라는 내용을 담은 푸틴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습니다.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지난달 31일 평양을 방문해 리용호 외무상과 만나고, 김정은 위원장도 면담했습니다.

동방경제포럼은 러시아가 극동 지역 개발을 위해 외국 기업 투자 유치와 주변국과의 경제협력 강화를 목적으로 2015년부터 개최하고 있는 국제행사로, 올해는 9월 11일부터 13일까지 열릴 예정입니다.

한편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갖기를 희망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아사드 대통령이 시리아 주재 문정남 북한대사로부터 신임장을 제출 받은 자리에서 이 같은 의사를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아사드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최후의 승리를 이루고 한반도 통일을 실현할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하지만 통신은 아사드 대통령의 방문 시점 등 자세한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북한과 시리아는 1966년부터 외교관계를 맺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