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북한 대표단 1일 워싱턴 방문"...폼페오-김영철 뉴욕 회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1일 휴스턴으로 떠나기 전 메릴랜드주 앤드루 공군기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바라건대, 6월 12일 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김영철 통일전선부장 등 북한 대표단이 내일 워싱턴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31일) 기자들에게 북한 대표단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나에게 전달하기를 원하고 있다면서, 이들이 내일(1일) 워싱턴을 방문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편지 내용을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정상회담 전망과 관련해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이 매우 잘 진행되고 있고, 매우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면서 "바라건대, 6월 12일 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한 차례 회담으로 모든 것을 다 이룰 수 없다"면서 "아마, 두 번째, 세 번째 만남을 가져야 하거나, 혹은 회담이 안 열릴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오른쪽)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31일 뉴욕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오른쪽)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31일 뉴욕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과 김영철 부장은 뉴욕의 유엔주재 미 대표부 차석대사 관저에서 고위급 회담을 시작했습니다.

김영철 부장과 폼페오 장관은 이번 회담에서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비핵화 계획과 체제보장 문제를 놓고 최종 조율을 벌일 것으로 관측됩니다.

미국 'AP' 통신은 정부 관리들을 인용해 미-북 정상회담이 당초 계획대로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개최될지 여부가 오늘 회담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회담에 앞서 오늘 아침 자신의 트위터에 "잠재적인 미-북 정상회담은 북한에 안보와 경제 번영을 이룰 수 있는 훌륭한 기회를 선사할 것"이라며 "북한 국민들은 더 밝은 미래를 가질 수 있고, 세계는 더 평화로워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김영철 부장과의 회담 이후 오후 2시 15분 뉴욕 팰리스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할 예정입니다.

폼페오 장관과 김영철 부장은 어제 뉴욕의 유엔주재 미 대표부 차석대사 관저에서 90분 간 만찬을 함께 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만찬 이후 자신의 트위터에 "김영철(부위원장)과 오늘 밤 뉴욕에서 훌륭한 실무 만찬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