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칸영화제 대상에 일본 영화 ‘만비키 가족’


71회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일본 영화 '만비키 가족'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수상 인사를 하고 있다

71회 프랑스 칸영화제에서 가족의 이야기를 다룬 일본 영화가 대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았습니다.

칸영화제는 어제(19일) 폐막식에서 일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만비키 가족’(영어 제목:Shoplifters, 좀도둑)이 황금종려상을 받았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영화는 좀도둑으로 살아가는 일가족이 버려진 어린 소녀를 발견해 함께 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2위인 심사위원 대상은 인종차별 비판을 그린 미 감독 스파이크 리의 ‘블랙쿠쿨럭스클랜스맨’, 감독상은 냉전 시대의 러브스토리를 그린 ‘Cold War’의 폴란드 출신 파벨 포리코스키가 받았습니다.

한편 한국의 이창동 감독이 제작한 ‘버닝’은 국제비평가연맹상을 받았습니다.

이 영화는 세 젊은이가 직면한 현실과 비현실적 세계를 그린 미스터리물로 관객과 비평가로부터 호평을 받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