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볼튼 보좌관, 주한미군 감축 검토 보도 "터무니 없는 소리"


지난 2017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한 첫 공식 일정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평택 미군 기지 '캠프 험프리스' 방문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한미군 감축 검토를 지시했다는 보도 내용은 "터무니 없는 소리"라고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밝혔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오늘(4일)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은 국방부에 주한미군 감축하는 방안을 제공하라고 지시한 적이 없다면서 관련 보도 내용을 일축했습니다.

앞서 '뉴욕타임스' 신문은 어제(3일) 복수의 관리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국방부에 주한미군 감축 방안을 준비하도록 지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에 따르면 관리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 문제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서 협상카드로 활용할 의도는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이들은 남북한 간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2만8천5백명에 달하는 주한미군의 필요성이 줄어들 수 있음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미군 주둔에 대해 적절히 보상받지 못한 데다, 주한미군이 주둔한 수 십 년 동안 북한의 핵 위협을 막지 못했고, 주로 일본을 보호하고 있다며 철수를 원해왔다고 신문은 보도했습니다.

관리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추구하는 것이 완전 철수인지 감축인지 밝히지 않았지만, "전면 철수 가능성은 낮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미국 국방부는 이같은 보도와 관련해, 주한미군의 임무와 병력태세에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국 청와대도 "현재 미국을 방문 중인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백악관 핵심 관계자와의 통화에서 사실무근임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