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 “러시아 공모설은 음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특별검사의 러시아 스캔들 조사가 진행중인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일 특별검사가 국정 운영을 방해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러시아와의) “공모는 없었고(사기다)”라며 “사법 방해는 없었고 이는 음모”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은 핵전쟁을 둘러싸고 북한과의 협상, 무역 적자에 관한 중국과의 협상, 나프타(북미자유무역협정)에 대한 협상, 그리고 이 밖에 더 많은 일이 진행되고 있다”며 현재 진행중인 수사가 “마녀사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로버트 뮬러 특검이 자신을 소환해 조사하려는 데 대한 반발로 보입니다.

앞서 워싱턴포스트 등 미국 언론들은 뮬러 특검팀이 지난 3월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인단을 만난 자리에서 대통령이 대면 조사를 거부할 경우 소환장을 발부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대통령 변호인단은 검사에게 현직 대통령을 소환할 법적 권한이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