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국방장관 통화 “북 비핵화 외교적 결의 지지”


2017년 10월 한국을 방문한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 장관(왼쪽)과 송영무 한국 국방 장관이 27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방문해 악수하고 있다.

짐 매티스 국방부 장관과 송영무 한국 국방부 장관이 28일 전화통화를 갖고 남북정상회담 결과와 한반도 안보 상황에 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다나 와이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두 장관이 통화에서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핵폐기를 달성하겠다는 외교적 결의에 대한 지지를 거듭 약속했다고 말했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통화에서 미국은 모든 범주의 가용한 능력을 다해 한국에 대한 철통같은 방어 공약을 계속 이행할 것임을 재확인했다고 와이트 대변인은 덧붙였습니다.

한국 국방부도 보도자료를 통해 통화를 확인하며 두 장관이 한반도 안보 상황을 평가하고 긴밀한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통화에서 남북정상회담이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안정을 위한 매우 중요한 진전이자 다가올 미북정상회담 성공을 위한 여건 조성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했다고 한국 국방부는 설명했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앞서 미국은 한국전쟁이 발발한 1950년 이후 결코 갖지 못했던 기회가 현재 놓여있다는 데 대해 낙관적이라고 말했었습니다.

한편 송영무 장관은 앞서 27일 남북정상회담 뒤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을 만나 회담 성과를 설명했다고 한국 언론들이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습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또 정경두 합참의장과 조셉 던포드 미 합참의장이 28일 통화하고 미북정상회담이 성공을 위해 한국 합참이 미 합참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