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미북 정상회담 성공하길…결실 없으면 회담장 떠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 플로리다 마라라고 별장에서 열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미북 정상회담 추진 상황에 관해 언급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를 논의하는 정상회담이 성공적이기를 바라지만 성공할 수 없다면 회담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최대 압박 캠페인은 지속된다는 점도 거듭 확인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수주 내에 한반도의 비핵화를 논의하기 위해 김정은과 만난다며, 회담이 매우 성공적이기를 바라고 이를 고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As you all know, I will be meeting with KJU in the coming weeks to discuss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Hopefully that meeting will be a great success and we are looking forward to it. It would be a tremendous thing for North Korea, and tremendous thing for the world. So we will be doing everything possible to make it a worldwide success, not just for the United States, South Korea, or North Korea, or Japan, but for the entire world.”

트럼프 대통령은 18일 플로리다 마라라고 별장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공동으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북한 정권에 대한 최대 압박 캠페인이 성공적이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회담은 북한과 전세계에 굉장한 일이 될 것이라며 전세계적인 성공을 이루기 위해 가능한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 전체가 안전과 번영, 평화로운 상황에서 함께 살 수 있는 날이 오기를 바란다며, 이는 한국인의 운명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We hope to see the day when the whole Korean peninsula can live together in safety, prosperity and peace. This is the destiny of the Korean people, who deserve and have gone through so much over the years. We hope it all works out and we will be trying real hard.”

수년 간 매우 많은 일을 겪어온 한국인들은 이를 누릴 자격이 있다는 설명입니다. 또한 이 모든 일들이 해결되길 바라며 매우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한반도 비핵화라는 꿈을 추구해온 지난 한 해 동안 도움을 준 아베 총리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want to thank PM for his insight and his support… over the past year as we pursued the dream of peaceful nuclear free Korea. Shinzo you have worked very hard along with us and all of our people, and we thank you very much. “

미국이 지금과 같은 중요한 상황에 이르게 하는 데 일본의 도움이 결정적이었다는 겁니다. 또한 이는 역사적인 순간이며 제대로 일이 이뤄지면 그보다 더 한 일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베 총리와의 논의를 통해 북한 문제에 대한 양국의 긴밀한 협력을 재확인했다며, 전 행정부들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Our discussions today reaffirmed close coorperation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Japan on the issue of North Korea and our common defense. We will not repeat the mistakes of the previous administrations. Our campaign of maximum pressure will continue until North Korea denuclearizes.”

북한이 비핵화할 때까지 최대 압박 캠페인은 지속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이어 전에 말했듯이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방식의 비핵화를 이뤄낸다면 밝은 길이 있을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As I have said before there is a bright path available to North Korea when it achieves the denuclearization in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way. It will be a great day for them and it will be a great day for the world.”

이런 상황은 북한에게 좋은 날이 될 뿐만 아니라 전세계에게도 좋은 날이 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지난해 일본 방문 당시 납치피해자 가족들을 만났던 일을 상기시킨 뒤 이들 가족들이 최대한 빨리 상봉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During my visit to Japan last fall, I met with Japanese families who endured the terrible heartbreak of having their loved ones abducted by the North Korean regime. We want to see these families reunited as soon as possible. “

아울러 이는 아베 총리가 가장 중요시 하는 문제라며 미국은 이들 납북피해자들이 일본으로 돌아올 수 있게끔 가능한 모든 일을 할 것이고 이를 약속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북한을 방문했던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 지명자가 억류된 미국인들을 구출해오는 데 실패했다는 지적에, 미국은 현재 협상을 하고 있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The fact is that they do have three prisoners we have been talking about them, we are negotiating now, we are doing our best as you know they have been there for long time, and it is harsh treatment.”

이어 북한에 억류됐다 돌아온 뒤 숨진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사건을 상기시키며 미국은 세 명의 미국인 억류자들을 데려오기 위해 매우 부지런히 싸우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이들을 데려오게 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북한과) 좋은 대화를 나누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 미국 정부가 북한과 오랫동안 대화를 했었지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는 점도 재차 지적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We were, as you know, when I say we, for many years they have been talking to North Korea, nothing has happened. This should have been taken care of past administrations when they were not nearly so far along, but we have put unbelievably powerful sanctions on and many other things,”

지금과 같은 상황에 이르기 전에 전임 정권들에서 해결했어야 할 문제였다는 겁니다. 그러면서도 미국은 현재 믿기 어려울 정도로 강력한 제재 등을 가하고 있다며 이에 도움을 주고 있는 중국 정부에도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또 미국은 북한과의 관계에 있어 북한 정권 3대에 걸쳐 보지 못했던 위치에 서있다며, 매우 성공적인 미북 정상회담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We have never been in the position like this with that regime whether it is father, grandfather, or son, and I hope to have a very successful meeting. If we don’t think it is going to be successful we won’t have it. We won’t have it. If I think that it’s a meeting that is not going to be fruitful we are not going to go.”

이어 성공적이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면 회담을 하지 않을 것이고 결실이 없을 것이라고 생각해도 회담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회담에 참여한 상황에서 결실이 없을 것으로 생각된다면 회담을 떠날 것이고 현재 진행하고 있는 일들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자신이 아니었으면 올림픽이 완전한 실패로 돌아갔을 것이라고 문재인 대통령이 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President Moon of South Korea was very generous when he said if it weren’t for Donald Trump, the Olympics would have been a total failure. It was my involvement and the involvement of our great country made the Olympics very successful. If you look at ticket sales prior to what took place with respect to North Korea, it was going to be a big problem,”

자신의 도움과 미국의 참여로 인해 올림픽이 매우 성공적이게 됐다며 이런 일이 생기기 전 입장권 판매 상황을 보면 큰 문제였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