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일 안보 관리들,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 협의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왼쪽부터)과 정의용 한국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보국장.

미국과 한국, 일본의 안보 책임자들이 지난 주말 미국에서 만나 북한 문제를 협의했습니다.

백악관은 오늘(19일)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H.R.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보국장이 17~18일 미 서부 샌프란시스코에서 만났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세 관리가 회의에서 한반도의 영구적인 비핵화와 남북, 미-북 정상회담에 대해 협의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참석자들은 과거 실패를 반복하지 않는 게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으며, 앞으로 수 주간 긴밀한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세 나라 안보 수장들이 만난 것은 지난 1월 샌프란시스코 비공개 회동 이후 두 달 만입니다.

한국 언론들은 청와대 핵심 관계자를 인용해 이번 회의에서 한-미 양국 간에 집중적인 협의가 이뤄졌다고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특히 남북, 미-북 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두 나라가 긴밀히 공조하는 방안을 깊이 깊게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회동은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스웨덴을 방문하고 최강일 외무성 북아메리카 부국장이 1.5 트랙(반관반민) 대화에 참석하기 위해 어제(18일) 핀란드를 방문하기 직전에 열려 주목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