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안보리, '시리아 30일 휴전' 표결 연기


22일 시리아 동구타 지역에서 구조여원들이 부상자를 이송하고 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오늘(23일) 시리아에서 30일 휴전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표결에 부칠 예정이었지만, 러시아와의 의견 조정 실패로 의사결정을 내일로 미뤘습니다.

안보리 2월 의장국인 쿠웨이트가 스웨덴과 함께 작성한 결의안 초안은 인도주의적 지원과 부상자에 대한 병원 후송을 위해 시리아 전역에 30일 동안 휴전을 명령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앞서 러시아는 결의안이 '비현실적'인 내용을 담고 있고, 당사자들과의 논의 없이 안보리 이사국들이 휴전을 결정할 수 없다며 수정을 요구했습니다.

결의안은 거부권을 가진 러시아와 미국, 중국, 영국, 프랑스 등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 모두가 찬성해야 통과됩니다.

러시아는 지난 2011년 시리아 내전 발발 이후 안보리가 추진했던 시리아 관련 결의안 표결에서 11 차례 거부권을 행사했습니다.

시리아 내 반군 점령지역인 동구타에서는 지난 18일부터 시리아 정부군의 대대적인 공습으로 민간인 수백 명이 숨지는 등 최악의 인도주의 재앙 사태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