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펜스 부통령 “북한 핵 포기 전 아무것도 안 변해”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13일 워싱턴 DC의 아프리칸아메리칸 역사문화 박물관에서 연설하고 있다.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은 북한이 핵을 포기할 때까지는 변하는 것이 아무 것도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대화가 협상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펜스 부통령은 14일 인터넷 매체 ‘액시오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항상 북한과의 대화를 믿고 있다며, 하지만 대화가 협상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무기 추구를 포기할 때까지는 아무 것도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게 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해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미국은 그 이후에나 미국 혹은 국제사회의 태도 변화를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주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고 돌아온 펜스 부통령은 북한을 지구상에서 가장 독재적이고 억압적인 정권이라고 비판하며, 북한은 감옥 같은 나라라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에 대한 군사적 선택 방안과 관련해서는, 미국은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실행 가능한 군사적 선택 방안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미국은 북한이 미국의 의도와 미국과 동맹국들의 심각함을 이해하도록 만들 수 있는 모든 기회를 다 활용하기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평창올림픽 개막식에서 북한의 김여정을 만나지 않은 것과 관련해, 자신이 김여정을 피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자신은 김여정을 무시했을 뿐이라며, 그 자리에서 김여정에게 관심을 보이는 것이 적절하지 않은 것으로 생각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펜스 부통령은 한국 방문을 마치고 귀국하는 길에 공군 2호기 안에서 가진 '워싱턴 포스트'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대화를 원할 경우 대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의 이 같은 입장은 북한에 대한 ‘동시적인 최대 압박과 관여’를 의미한다고 말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중요한 점은 북한이 비핵화를 향한 의미 있는 실질적인 조치를 취하기 전까지는 최대의 압박 공세가 유지되고, 강화될 것이라는 점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