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가정보국장 “북한 위협에 대한 결정의 시간 가까워져 … 올해 추가 미사일 실험할 것”


미국의 정보기관 수장들이 13일 상원 정보위 청문회에 나란히 출석했다. 왼쪽부터 크리스토퍼 레이 연방수사국(FBI) 국장, 마이크 폼페오 중앙정보국(CIA) 국장, 댄 코츠 국가정보국(DNI) 국장, 로버트 애쉴리 국방정보국(DIA) 국장, 마이크 로저스 국가안보국(NSA) 국장, 로버트 카딜로 국가지리정보국(NGIA) 국장.

미국이 북한의 위협에 관한 대응 방안을 결정해야 할 시간이 매우 가까워졌다고 댄 코츠 미 국가정보국장이 밝혔습니다. 북한이 올해 미사일 실험을 추가로 감행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코츠 국장은 북한의 위협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결정해야 할 시간이 점점 더 가까워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코츠 국장] “The provocative nature and instability that Kim has demonstrated potentially is a significant threat to the United States. I agree with you that a decision time is becoming ever closer in terms of how we respond to this…”

코츠 국장은 13일 세계적 위협을 주제로 열린 상원 정보위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김정은이 보여준 도발적 성격과 불안정성은 미국에 잠재적으로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의 목표는 북한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것이라며, 미국은 다양한 수단을 통해 북한에 최대 압박을 가하고 있지만, 북한은 미국에 대한 실제하는 위협이자 문제라는 사실을 직시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의 위협을 바로 앞으로 다가온 최대의 실제적 위협으로 간주하며 미국은 매우 가까운 시일 내 이 문제를 다뤄야 하게 될 것이라는 제임스 리쉬 공화당 상원의원의 지적에 동의하면서 나왔습니다.

코츠 국장은 또 실제적인 위협은 미국뿐 아니라 북한에도 가해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코츠 국장] “Well, this is an existential threat, potentially to the United States but also to North Korea…”

김정은은 핵무기 포기를 강요할 어떤 형태의 군사 공격이나 노력도 북한과 자신의 권력에 대한 실제적 위협으로 보고 있다는 진단입니다.

이날 청문회에 증인으로 참석한 마이크 폼페오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미국의 대북 선제타격 방안에 대한 평가가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녹취:폼페오 국장] “We have written about various forms of actions of what we analyze the certainty and uncertainty…”

폼페오 국장은 미국이 북한을 선제 공격할 경우 북한 정권이 어떻게 반응할지에 관한 미 정보 당국의 평가가 이뤄졌느냐는 다이앤 파인스타인 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하며, 미국이 취할 수 있는 다양한 형태의 행동 안을 작성해놨고 이와 관련한 확실성과 불확실성도 분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미국이 이런 행동을 취하지 않고 김정은이 핵 무기를 계속 개발하도록 놔뒀을 경우 발생할 일들에 대한 분석도 이뤄졌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나오게 하기 위한 방안들도 분석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하며, 세부 내용은 비공개 청문회에서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정보 당국자들은 이날 청문회에서 북한이 올해 추가 미사일 실험을 감행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습니다.

[녹취:코츠 국장] “In the wake of its ICBM tests in the last year, we expect to see North Korea press ahead with additional missile tests this year…”

코츠 국장은 북한이 지난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에 이어 올해도 추가 미사일 실험을 감행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또 태평양 상공에서 핵 실험을 하겠다는 북한 외무상의 발언을 인용하며 올해 추가 핵 실험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이어 북한은 미 본토를 직접적으로 위협할 역량을 가진 장거리 핵 미사일 개발에 전념하고 있으며 다소 진전된 북한의 재래식 무기 역량은 여전히 한국과 일본, 그리고 현지에 주둔한 미군에 대한 상당한 위협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한편 이날 청문회에서 리쉬 의원은 북한이 최근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석하며 한국에 내비친 유화적 태도를 ‘미소 캠페인(smile campaign)’이라고 묘사하면서 경계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리쉬 의원] “We’ve all watched over the last week the smile campaign the North Korea has inflicted on the South Korean people…”

한국은 북한의 이런 ‘미소 캠페인’에 다소 매료되고 마음을 빼앗긴 듯 하다며, 그러나 이것은 북한이 자신들이 의도하는 것을 더욱 개발하기 위한 시간을 벌려는 전술에 지나지 않는다는 지적입니다.

이와 관련해 이날 청문회에 참석한 정보 당국자들은 모두 북한의 계산과 행동에는 사실상 변화가 없다는 데 동의했습니다.

폼페오 국장은 특히 평창올림픽에 참석한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이 북한의 선동선전부 대표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을 위협하기 위한 핵 역량을 유지하겠다는 김정은의 열망에 전략적 변화가 있다는 징후 역시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폼페오 국장] “The American people should all remember that Kim Yo Jong is the head of the agitation and propaganda department…”

마이크 로저스 미 국가안보국(NSA) 국장은 김정은이 이번 평창올림픽 참석을 계기로 미한 관계를 분열시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상당한 오산이라고 말했습니다.

로버트 애슐리 미 국방정보국(DIA) 국장도 김정은의 전략적 계산에는 변화가 없다며,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일어나는 일들에 호도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