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이 다음 달 해군 호위함을 중국과 주변국가들이 영유권 분쟁을 빚고 있는 남중국해에 파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개빈 윌리엄슨 영국 국방장관은 오늘(13일) 호주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영국은 항행의 자유를 행사할 권리가 있다"며 이 같은 계획을 밝혔습니다.

신문에 따르면 영국의 '서더랜드함'이 이번 주 호주를 거쳐 다음 달 남중국해 주변에서 항해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윌리엄슨 장관은 서더랜드함이 미국 군함처럼 중국 인공섬 12해리 이내 해역을 항해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다만, "영국은 미국의 접근법을 절대적으로 지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윌리엄슨 장관은 또 다른 호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호주와 영국은 중국을 큰 기회의 나라라고 생각하지만, 중국의 야욕에 눈 감아서는 안 된다"며 "우리는 국가안보 이익을 지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은 남중국해 산호초 섬들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면서 활주로와 군항, 군사시설 등을 건설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지난달 미사일 구축함을 남중국해 스카보로 암초 12해리 안쪽까지 진입시켰고, 중국은 이에 대응해 군함을 출동시켰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