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남북 간 진전, 비핵화 진전과 병행돼야…‘문 대통령 미북대화 촉구’ 지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0일 강릉빙상장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경기를 관람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미국 국무부는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비핵화의 진전이 함께 이뤄질 수 있도록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미-북 대화를 촉구한 것을 지지한다며, 비핵화 논의가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과 한국은 남북한 사이에 이뤄지는 진전이 비핵화의 진전과 병행해 이뤄질 수 있도록 최대 압박을 통한 협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마이클 케이비 대변인] “The U.S and ROK will work together through the maximum pressure campaign to ensure that north-south progress is accompanied by advances toward denuclearization.”

마이클 케이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1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을 초청한 데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미국과 북한 간 대화를 촉구한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마이클 케이비 대변인] “We support President Moon’s call for dialogue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which must include the denuclearization of the peninsula.”

그러면서 여기에는 한반도 비핵화 논의가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케이비 대변인은 미국은 한반도 비핵화 달성을 위한 제재 유지 필요성을 포함해, 북한에 일치된 대응을 하는 데 대해 한국과 긴밀히 접촉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마이클 케이비 대변인] “We are in close contact with the Republic of Korea about our unified response to North Korea, including the need to maintain pressure to achieve a denuclearized Korean Peninsula.”

케이비 대변인은 그러나 향후 성사될 수 있는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입장과 남북관계 급진전에 따른 대북 제재 약화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