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매티스 “북한이 공격하면 오늘 밤이라도 싸울 준비…군사옵션은 외교 해법 지원”


26일 베트남을 방문한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오른쪽)이 응오 쑤언 릭 베트남 국방장관과 함께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북한이 한국을 공격한다면 당장 싸울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군사옵션은 한반도 휴전협정 체결 이후부터 존재해 왔고 외교를 뒷받침하는 수단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매티스 국방장관은 한국에 대한 북한의 공격이 있으면 오늘 밤이라도 한국과 나란히 싸울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짐 매티스 장관] “So those military options remain, since 1953, in place. They remain there today. We could fight tonight, shoulder to shoulder with the Koreans -- or South Koreans, if they're attacked.”

매티스 장관은 25일 베트남에서 하와이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북한에 대한 신뢰할 수 있는 군사 옵션을 제공할 의무가 있다는 과거 발언과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지난 수년간 바다에서뿐 아니라 민항기에 대해서도 여러 차례 (휴전협정을) 위반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따라서 미국은 대북 군사옵션을 1953년부터 현재까지 준비해 놓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그러면서도 이런 군사옵션은 외교관들이 권위 있는 위치에서 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존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한국 공격을 시도한다면 혹독하게 저지(severely rebuffed)당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북한 문제를 위해선 외교적 노력이 중요하다는 기존 입장 역시 거듭 확인했습니다.

[짐 매티스 장관] “Like all of us, they would like to -- they strongly, earnestly desire to see it solved diplomatically, like all of the nations that are trying to solve this.”

매티스 장관은 최근 방문한 베트남을 언급하며, 베트남 역시 미국을 포함한 모든 나라들과 같이 북한 문제의 외교적 해결을 강력하고 진정으로 바란다고 설명했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또 남북한 간 대화 주제는 올림픽에 국한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짐 매티스 장관] “President Moon -- I -- you'll need to check this, but I believe President Moon is the one who said, from their government, that, if the North wants to bring up other issues outside the Olympics, they'll be told, "No, the right people are not in the room."

북한이 올림픽 외에 사안을 꺼낸다면 (대화가 열리는) 방에 있어야 할 사람(미국)이 없다고 말할 것이라고 문재인 대통령이 밝힌 것으로 안다는 겁니다.

매티스 장관은 미국의 정책 결정권자와 국가안보실, 국무부, 국방부 등 모든 단계에서 한국과 투명한 소통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짐 매티스 장관] “We have very transparent communications with ROK at all levels, every day. You know, there's communication, collaboration -- our policy people; our National Security Council staff; our State Department, obviously; our military-to-military -- you understand what -- (inaudible). So, yes, it's very open communication, absolute trust between us.”

매티스 장관은 또 미한 양국간에는 완전한 신뢰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