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노어트 대변인 “미북 대화 시기상조…비핵화 의지 보여야”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

미국 국무부가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확인하기 전에는 북한과 대화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남북대화를 지지한다는 입장도 확인했습니다. 안소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국무부는 미-북 대화가 성사되려면 북한이 먼저 비핵화에 대한 진지함을 보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헤더 노어트 대변인] "We are not there yet. The United States’ position has not changed on the matter of North Korea. We want denucleariz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That is our goal for North Korea….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25일 워싱턴의 외신기자클럽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최근 열린 남북대화가 6자회담과 미북 대화로까지 이어질 수 있냐는 질문에 아직 거기까지 가지 못했다고 답했습니다.

미국은 북한과 마주 앉아 대화하고 싶지만 북한이 비핵화에 진지하다는 것을 확인해야 가능한데, 아직 이런 북한의 모습을 보지 못했다는 설명입니다.

이어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열린 남북대화에 관해서는, 그런 접촉을 지지한다며 “이웃과 전화를 들고 대화하는 것은 좋은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헤더 노어트 대변인]"In terms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North Korea are having conversations about the Olympics, we certainly support those of contacts, I think it is good to have conversations be able to pick up the phone and have talks with your neighbors."

또 한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이 멋지게 진행되기를 기대하고 지지한다고 전했습니다.

최근 일본이 북한과 제3국 유조선 간의 환적 현장을 포착한 것과 관련해서는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헤더 노어트 대변인 “We are aware and certainly following up with those reports very closely, some information can generally can come from the satellite.."

노어트 대변인은 일본 외무성이 전날 공개한 북한 유조선 환적 장면을 담은 사진과 관련해, 이를 인지하고 있다면서도 미 정부의 구체적 대응을 묻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습니다.

또 지난해 미중 정상회담 이후 미국과 중국의 협력사항을 묻는 질문에, 미국과 중국이 논의하는 최우선 안건은 북한이라며 중국은 여전히 할 일이 많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