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틸러슨 국무장관 유럽 순방 나서…북한 문제 등 논의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17일 캘리포니아주 스탠포드대학 후버연구소에서 열린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자료사진)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이번 주 유럽을 방문해 북한 문제 등을 논의합니다.

국무부에 따르면 틸러슨 장관은 21일 영국 방문을 시작으로 27일까지 프랑스, 폴란드, 스위스를 차례로 방문합니다.

첫 순방지인 런던에서는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 마크 세드윌 국가안보보좌관과 만나 북한 문제를 비롯해 이란, 시리아, 리비아, 우크라이나 등 국제사회의 공동 관심사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어 23일 파리로 건너가 프랑스 고위 당국자들과 함께 북한, 시리아, 이란, 레바논, 리비아, 우크라이나 문제를 논의하며, 이날 현지에서 열리는 국제화학무기회의 개막식에 참석합니다.

틸러슨 장관은 또 24일~26일까지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2018 세계경제포럼에 참석한 뒤 마지막 순방지인 폴란드를 방문해 고위 당국자들과 역내 안보와 국제 현안 등을 논의한 뒤 27일 귀국합니다.

앞서 틸러슨 장관은 지난 16일 캐나다 벤쿠버에서 열린 ‘한반도 안보와 안정에 관한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해 북한의 미사일 위협을 강조하면서, 런던, 파리, 오슬로, 암스테르담 등 각국 도시들이 북한과의 거리가 미국 본토보다 가깝다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