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휴먼라이츠워치 "김정은 정권, 주민탄압 강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일 신년사를 하고 있다.

북한에서 반인도 범죄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주민들에 대한 탄압이 강화되고 있다고 국제인권단체가 지적했습니다. 국제사회가 인권 문제와 관련해 북한 지도부를 압박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주민들을 탄압하는 조치들을 강화했다고 국제 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가 18일 발표한 ‘2018 세계인권보고서-북한’편에서 밝혔습니다.

북한 정부가 여행 제한과 중국의 협조를 통한 탈북자 단속, 외부세계와 접촉한 주민 처벌 등을 강화했다는 겁니다.

아울러 북한은 처형 위협과 실제적인 처형, 구금, 가혹한 여건 아래의 강제 노동 등의 수단으로 주민들이 복종하도록 만들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세계에서 가장 억압적인 국가 가운데 하나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단체의 필 로버트슨 아시아 부국장은 김 위원장이 끔찍한 인권 침해와 주민들에 대한 완벽한 위협으로 구축된 국가의 실권을 쥐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주민들이 목소리를 낼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인권 문제로 북한 지도자들을 압박하고, 국제적으로 북한 정권을 대할 때 인권 보호가 중심에 있도록 하는 것은 국제사회의 몫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휴먼라이츠워치는 북한 정부가 표현의 자유와 종교의 자유, 집회 결사의 자유 등 주민들의 모든 시민적 정치적 자유를 제한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조직적인 정치적 반대와 독립적인 언론, 독자적인 시민사회, 노동조합도 금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사법부의 독립성이 부족하고, 자의적인 체포와 범죄에 대한 처벌, 수감 중 고문, 강제 노동, 처형으로 공포와 통제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북한 정부가 성분 제도를 통해 고용과 거주, 교육 등에서 주민들을 차별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휴먼라이츠워치는 또한, 북한이 중국과의 접경지역에 국경경비대원과 감시카메라, 철조망을 늘리는 등 주민들의 탈북을 막기 위한 노력을 강화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중국도 접경지역 도로에 검문소를 늘렸다며, 특히 지난 해 여름 기간 동안 탈북자들에 대한 단속을 강화했다고 밝혔습니다.

로버트슨 부국장은 수 많은 북한의 인권 피해자들의 슬픈 현실은 선택 방안이 거의 없다는 점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과 중국에서의 시련을 무릎 쓰고 제3국으로 탈출하든지, 침묵 속에서 고통 받으며 다른 나라 정부들이 자신들을 위해 정의를 요구하기를 기대할 수 밖에 없다는 겁니다.

로버트슨 부국장은 국제사회가 북한 주민들이 절망에 빠지지 않도록 하고, 북한 지도부에 형사적 책임을 물을 수 있는 조치를 마련하는 등 반드시 책임 규명과 처벌이 이루어지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