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가 남북 고위급회담 결과에 관해 환영 입장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번 남북 대화 의미를 평창 겨울올림픽의 안전과 성공적인 개최로 제한하며 비핵화에 관한 최대의 압박 기조 유지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9일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미국은 평창 겨울 올림픽의 안전하고 성공적인 개최를 보장하기 위해 열린 남북 회담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미국은 북한의 올림픽 참가가 북한의 불법적인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대응해 유엔안전보장이사회가 부과한 제재를 위반하지 않도록 보장하려는 한국 관리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4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말했듯이 미국은 안전하고 성공적인 동계올림픽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대통령의 고위급 대표단을 평창 겨울올림픽에 파견할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또 두 정상이 통화에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위해 최대의 대북 압박 캠페인을 지속하기로 합의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또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과 이를 위해 계속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