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집트 비상사태 또 연장…4월까지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

이집트는 테러 위험에 대처하기 위해 국가비상사태를 오는 13일부터 3개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이집트 관영 메나통신에 따르면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이 2일 발표한 법령에 따라 비상사태는 올 4월까지 연장됐습니다.

비상사태는 지난해 4월 폭탄 테러로 기독교계 콥트교도들이 최소 45명이 숨진 사건이 터지고 나서 이집트 전역에 처음 선포됐습니다. 이후 이집트 정부는 작년 7월과 10월에 이어 올해 1월까지 세차례 비상사태를 연장했습니다.

이집트에서 비상사태가 발효되면 집회와 시위 등 국민의 기본권이 상당 부분 제한됩니다.

이집트에서는 최근 크고 작은 테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해 11월에는 시나이 반도에서 대형 테러가 발생해 수백 명의 경찰과 군인 그리고 민간인이 사망한 바 있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