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스페인 총리, 카탈루냐 지도자들 대화 요청 거절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 (자료 사진)

스페인 카탈루냐의 조기 지방선거에서 분리독립 진영이 과반을 확보한 가운데 스페인 총리가 카탈루냐 지도자들의 대화 요청을 거부했습니다.

현재 벨기에에 피신해 있는 카를레스 푸지데몬 전 카탈루냐 자치정부 수반은 22일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에게 “스페인이 아닌 곳에서 만나자”고 제안했지만, 이를 거절한 겁니다.

푸지데몬 전 수반은 이날 브뤼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카탈루냐는 독립을 원한다”며 “이것이 카탈루냐 주민들의 소원”이라고 밝혔습니다.

푸지데몬 총리는 스페인에 돌아오면 체포될 위험에 처해있습니다.

앞서 카탈루냐 지방정부는 10월 초 주민투표 해 스페인으로부터 독립을 선언했지만, 스페인 당국은 이를 진압하고 카탈루냐 자치정부 지도자들을 구속했습니다.

라호이 총리는 이번 조기 선거 결과가 구속된 카탈루냐 자치정부 지도자들의 범죄 혐의를 벗겨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자신이 만나야 할 사람은 (선거에서 승리한) 시민당 당수”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21일 열린 카탈루냐 조기 지방선거 결과 분리독립 진영의 3개 정당이 전체 의석 135석 가운데 70석을 차지했습니다.

특히 스페인 정부에 의해 해임된 푸지데몬 전 수반이 지원한 신생 정당이 득표율 1위로 떠올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