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특파원 리포트] 성탄특집 인터뷰 (1): 한국 최대 탈북민 기독공동체 담당 송영섭 목사


부산 수영로교회 통일비전공동체를 담당하고 있는 송영섭 목사(강단 아래)가 기도회를 인도하고 있다.

전세계 기독교인들의 최대 기념일인 성탄절이 다가왔습니다. ‘VOA’ 방송은 성탄절을 맞아 북한과 관련해 한국에서 활동하며 사랑을 베푸는 기독교인들과의 인터뷰를 준비했습니다. 오늘은 첫 순서로 한국 최대의 탈북민 공동체 가운데 하나인 부산 수영로 교회 통일비전공동체 담당자인 송영섭 목사를 소개해 드립니다. 송 목사는 탈북민 2~3백 명과 함께 미리 하나되는 통일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김영권 특파원이 부산에서 송 목사를 인터뷰했습니다.

기자) 안녕하세요. 목사님.

송 목사) 안녕하세요 수영로 교회 통일비전공동체를 섬기고 있는 송영섭 목사입니다.

기자) 통일비전공동체가 어떤 곳인가요?

송 목사) 통일비전공동체는 북한에서 내려오신 분들 하고 남한의 성도님들하고 한인 디아스포라들, 고려인들이라든가 조선족들이 함께 어우러진 공동체입니다. 지금 350명 정도가 모이고 있습니다.

기자) 부산에 1천 명 정도의 탈북민들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상당히 많은 분이 이 공동체에 참석하는군요

송 목사) 그렇습니다. 1천 명 가운데 지금 주일마다 출석하고 있는 탈북민들은 2백 명 정도입니다. 저희가 제적으로 관리하는 탈북민은 5백 명 정도 됩니다.

기자) 교회가 여러 다양한 활동을 하는 것으로 아는데 탈북민들하고 특별히 공동체를 이루고 예배를 함께 드리는 이유가 뭔가요?

송 목사) “통일을 할 때 제도적 통일도 중요하지만, 정치적으로나 그런 것들도 중요하지만, 결국 사람이 통일이 돼야 하잖아요. 그런데 사람이 통일되는 과정들은 참 쉽지 않은 것 같더라고요. 사람의 통일에 있어서 중요한 가치를 갖고 있는 게 교회이고 기독교인 것 같고 그래서 공동체를 통해서 하나가 되는 경험들을 하는 게 중요하다 그래서 같이 공동체를 이루고 있고 예배를 드리고 있습니다.”

부산 수영로교회에서 통일비전공동체를 담당하고 있는 송영섭 목사(왼쪽)가 VOA와 인터뷰하고 있다.
부산 수영로교회에서 통일비전공동체를 담당하고 있는 송영섭 목사(왼쪽)가 VOA와 인터뷰하고 있다.

기자) 북한에 현재 억류된 한국인들 가운데 대다수가 기독교 목사나 선교사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전에 석방된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나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 역시 기독교 선교사였습니다. 기독교인들이 왜 그런 고통과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계속 북한 사역을 하는 건가요?

송 목사) “결국 북한 사회를 변화시킬 수 있는 중요한 근거가 되는 게 복음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저는 그런다고 생각합니다. 한국사회가 구한말 시대 때에도 굉장히 국가적으로 어려움이 많았잖아요. 나라의 국운이 다하고. 그럴 때 외부에서 외국인 선교사님들이 오셔서 말씀을 전해주시고 했던 것들을 통해 한국의 근대화가 이뤄졌고. 한국 사회를 새롭게 만들어 가는 기초들이 그때 정신적으로나 문화적으로 제도적으로 굉장히 많이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을 합니다.”

기자) 북한 정권은 그러나 종교는 아편 등 마약이고 외부에서 북한 정권을 붕괴시키기 위한 도구라고 선전하고 있습니다. 앞서 임현수 목사에 관한 노동교화 종신형 선고 때도 그런 주장을 했죠. 그게 맞는 겁니까?

송 목사) “(웃으면서) 그것은 어느 한 철학자나 어떤 이데올로기의 관점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게 진리이거나 사실이라고 결코 생각하지 않습니다.”

기자) 그럼 3백여 명이나 되는 탈북민-통일비전공동체를 통해 어떤 꿈을 꾸고 이뤄나가길 바라십니까?

송 목사) 저는 이미 온 통일! 그 통일을 여기서 만들어 간다. 통일 자체가 중요한 게 아니라 그 통일이 우리 민족의 축복이 돼야 하잖아요. 통일 때문에 갈등하고 통일 때문에 더 어려워지고 문제가 생기면 안 되잖아요. 그 통일을 축복으로 만들기 위해 미리 통일을 경험하는 게 필요하다 그래서 이 공동체를 통해서 미리 우리가 하나 되는 경험들을 하고 있는 겁니다.

기자) 말은 쉽지만, 남북한이 오랫동안 분단됐고 생각도 많이 다르기 때문에 그 하나 되는 과정이 쉽지 않다는 지적도 많습니다. 이 일을 하시면서 어떤 어려움이 있나요?

송 목사) 우선 살아왔던 삶의 배경이 다르기 때문에 아주 작은 일에서도 오해가 생기는 일들이 종종 있습니다. 똑같은 사건을 놓고도 해석이 다르고 생각이 다르고 그래서 오해를 하게 되고 또 그것 때문에 갈등이 생기는 일들이 참 많이 있습니다. 그런 부분들을 조정하고 이해시키고 하는 과정들이 많이 필요했던 것 같습니다.

기자) 끝으로 북한에서 이 방송을 듣고 있는 북한 분들에게 남한에서 북한인들과 직접 공동체를 일궈 나가는 성직자로서 어떤 메시지를 전하고 싶으십니까?

송 목사) 지금 통일을 바라고 있는 사람들이 남한 땅에도 굉장히 많습니다. 그런데 그 통일이 누군가를 제압하거나 권리를 빼앗아서 하려는 통일이 아니라 같은 민족으로서 서로 공존하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나아가기 위해서 통일을 해야 한다 이런 바람을 가진 사람들이 굉장히 많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통일을 해야 한다면 남과 북이 같이 새로운 미래를 향해서 또 더 나은 세상을 향해서 나아갈 수 있지 않겠냐란 생각을 합니다. 그래서 그동안 가진 적대감이라든가 오해하는 부분들을 떨쳐버리고 생각들을 좁혀가고 그러면서 하나가 되려는 그런 소망들을 (남북한이) 같이 나눌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지금까지 한국 내 최대 기독교 공동체 가운데 하나인 부산 수영로교회 통일비전공동체를 담당하고 있는 송영섭 목사의 얘기를 들어 봤습니다. 인터뷰에 김영권 서울 특파원이었습니다.

XS
SM
MD
LG